금요일 퇴근 후 진해 야경을 구경하러 안민고개에 올랐다.





안민고개 주차장에 차를 대고 바로 옆에 붙어있는 전망대로 갔다. 금요일 이른 저녁이라 그런지 주차장에 차도 없고 한산하더라.

 




주차장 옆 전망대에서는 창원 시내가 내려다 보인다. 가운데 아래쪽 차들이 향하는 곳이 안민터널로 창원과 진해를 잇는 터널이다. 저게 뚤리기 전에는 이 고개길을 이용했었다고.





도로쪽의 이 안민생태교를 지나면 곧바로 진해시내가 모습을 드러낸다.





이렇게.





저 아래쪽이 안민터널 출구. 창원이랑 정말 가깝다.





서쪽으로 쭉 가면 마산이 나오겠지?





벗꽃축제 명소중에 하나인 안민데크로드. 안민고개 초입부터 길을 따라 전부 벗꽃나무다. 불과 2주뒤면 이 곳이 어떻게 변할지... 근데 아직 꽃망울이 터질 기미가 안보여 내가 다 초조해지더라. 한방에 빵~ 터지려나?





삼각대를 서울에 두고와서 아쉬운대로 데크로드 난간에 올려두고 살짝 찍어봤다. 내려오면서 챙긴다고 챙겼는데 왜이리 빼먹은게 많은지...





슝슝~





사진엔 밝은 곳처럼 보이지만 엄청 깜깜한 곳. 고양이 한마리가 진해 시내를 내려다보며 고독에 잠겨있었다.





데크로드 따라 걷다보니 어느새 어둑어둑해져버렸다.





7시 반쯤 됐나? 터널은 여전히 막히는 듯. 내려오기전에 진해쪽에 집을 구해서 저 터널로 출퇴근할까도 생각했었는데 안하길 잘한듯하다.





아담하면서도 화려한 진해시내.





그냥 보고만 있어도 좋더라.





집에 가려고하니까 데크로드에 켜지던 조명. 어째 넘 껌껌하다 했어~ @_@. 한 7시 반쯤 켜지는 듯 하니 참고하시길. ㅠㅠ





근데 사람 정말 없더라. 금요일이라그런가? 라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7시 반쯤 데크로드조명이 켜짐과 동시에 저 커피트럭도 생기더니 차들 무자게 올라오더라. 내가 넘 일찍 올라온거였어. ㅋㅋ





잘못찍었지만 그냥 색깔이 이뻐서.





다시 안민생태교를 지나 집으로 향하는 길.





불 밝힌 창원시내.





내려온지 이제 겨우 2주째라 아직 낯설지만 꽤 살기 좋은 도시같다. 사람들에게서 여유가 보인달까? 있다, 그런게.





하산.





그리고 마지막으로 오피스텔에서 본 야경.





  1. Favicon of http://gong6587.tistory.com BlogIcon 로렌과오뚜막 2013.03.18 13:04 신고

    안민고개..연애시절에 정말 자주 올라갔던 곳인데 ㅎㅎ
    안가본지 정말 오래된거 같아요..가까워서 얼마든지 갈수는 있지만..
    여기 토스트가 정말 맛있죠^^

    • Favicon of https://www.zno.kr BlogIcon znoflo 2013.03.18 15:44 신고

      지금도 많은 추억들이 만들어지는 것 같더군요. ^^
      담엔 삼각대 올라가서 사진도 제대로 찍고 토스트도 먹어봐야겠어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