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편에 이어... )





시간 좀 지나면 꼭대기가 사람들로 미어터진다고 하여

대성당에 들어서자마자 히랄다탑에 으로 달려갔다.

네모나고 경사진 길을 빙글빙글 올라가야 한다.





중간중간 창이 나 있어 바깥 경치 감상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동전가지고 행운을 점치는건 어딜가든 다 똑같은 듯.





나도 던졌는데... 무사히 얹어놓았던가? ㅎㅎ





꽤 높이 올라온 듯 한데 끝나질 않네.





몇층까지 있을까?





휴~ 정상 도착!





히야~ 히랄다탑 꼭대기에서 보이는 경치가 장관이다.





사방으로 뚫려있어 사진찍기 바쁘다.





멋진 도시 세비야.





적당한 구름과 적당한 햇살~ 날씨 쥑이네.





참 멋지구리 하다.

히랄다 탑 오른것만으로도 대성당 입장료값은 충분한 듯!





대성당 앞 광장.





가슴이 뻐엉!





공사중인 저 고층건물은 유난히 튀네.





대성당 내 오렌지나무도 이쁘공.

다 이뻐 보임.





정돈되지 않은 아름다움.





발길이 쉽사리 떨어지지 않는다.





예쁘당.





힐랄다 탑 꼭대기 풍경.

11시 입장한지 얼마 안되서 사람이 별로 없다.





옛날 사진과 별로 달라진게 없는 듯.

근데 1370년이라고? 저 때 카메라가 있었어? 잉?





이날의 바람이 아직도 생생하다.





톨레도 대성당은 그다지 감흥이 없었는데 세비야 대성당은 히랄다 탑만으로 쓰러진다.

너무 좋아서. ㅎㅎ





종소리를 들었던가?





세비야 대성당이 그 크기로 기네스북에도 올랐다는데 자세한건 잘 모르것다.





탑을 내려와서 여기저기 둘러본다.

조각상들의 의미를 들으면 더 재미있을텐데... 하지만 몰라도 충분히 멋짐.





크다 커.





이런걸 인간이 만들었다니 인간의 능령이란 참 대단하다.





멋진 돔천장.





중간중간 이렇게 쉴 곳이 있어 좋았다.





캬~





여기저기 엄청 넓다.





이곳저곳 두리번두리번.





여기가 보물실이었나?

비싸보이는 것들이 한가득 있더라.





오호~ 멋진 동상.





이곳에 한무리 한국인 관광객들이 있어 옆에서 가이드 설명 옅들었는데... 다 까뭇다.

동상들 관련해서 뭔가 잼났었는데 다 까묵음. 냠냠... ㅠㅜ





이 동상은 세 얼굴을 밟고 있당.

뭔가 의미가 있을텐데... @_@





음...





좀 무섭단;;;





살아있는 디테일...





멋지당~





종교의 힘은 참 대단하다.





그리고 많이 보고 들었을 법한 콜럼버스의 묘.

꽃할배에도 나오고 서프라이즈에도 나오던데 많이들 알겠지?





죽어서도 스페인 땅엔 묻히지 않겠다는 콜럼버스의 유언에 따라 유해는 가져왔지만 무덤은 땅으로부터 떨어져있다.

콜럼버스를 후원한 두 왕은 앞에서 당당히 그를 짊어지고 있고,

후원을 거부한 두 왕은 뒤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감동적이군.





위풍당당 두 왕.





역사책으로만 보고 듣던 콜럼버스의 묘가 앞에 있다니.

기분이 묘했다.





히랄다탑도 그렇고 세비야 대성당은 참 볼거리가 많다.





고개숙인 뒷줄 왕.





천장을 감상하라고 둔 거울에서 사진 한 컷.





캬~ 멋져멋져~





그냥 어마어마하다.





어느새 불어난 관광객들.





여기가 실제 예배를 보는 곳이던가?





캬~.





캬하~~~.





어느 신부님의 묘인데 베고있는 베개 갯수에 따라 신분을 알 수 있다고 한다.

3개니깐 추기경이라고... 

그럼 교황님은 대체 몇개를...ㅎㄷㄷㄷ





또 사람들이 둘러서 뭔가를 보고있는데...





여긴 콜럼버스의 아들의 묘라고.





멋지당.





끝인듯 싶다가도 계속 이어지는 대성당.





그냥 조각품.





여기도 얼굴 세개를 밟고 서있네.

징그루왕~





우아아악;;;





목구멍...목뼈...정교하다...;;;;





표정도 살아있고...





검색해봤더니 요한의 머리라고 한다.

그나저나 넘 징그릅단;;;





여기도 예배당인듯.





성당 다니시는 분들 스페인 오면 엄청 좋아하실듯.





히랄다탑 스테인드 글라스.





이제 그만 나가 볼까?





예쁜 오렌지나무 정원.





오렌지가 지천이다.





물길인듯 보이는 바닥도 예술.

근데 저기 빠져서 신발 드러버짐~ ㅠㅜ.





성당의 기운 탓인지 기분이 좋아졌다.





정원 안 작은 분수대.





캬~.





멋진 히랄다 탑.





어느 하나 빼놓을 곳 없이 훌륭했던 세비야 대성당 관람을 마치고 거리로 나왔다.

날씨 쥑인다.

축복받은 여행이야~.




( 다음편에 계속... )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