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렇지 않게 흘러가는 일상 속에서 나는 느낀다.
이 순간이 언젠가는 그리울 것이라는 걸.
하지만 정작 지금이 그리 아름답지 않다는 것 또한 안다.
내 삶이 기억속에 왜곡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