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 알람에 눈을 떴을 때,

기분이 참 좋았다.

'아~ 주말이구나~ 피곤한데 다행이다~'

그리곤 편안하게 다시 잠에 들었다.


두번째 알람이 울렸을 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

'잠깐 도랐나보네~ 출근해야지!'


간당간당하게 회사까지 세잎.

몸이 좀 힘드니 대가리가 쿠데타를 일으킨건가?

좀 위험한 아침이었다.


인생 최대의 적은,


역시나 '나'...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