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 지날때면 매번 마주치던 평양면옥을 이제서야 맛본다.





평양냉면집은 충무로 필동면옥, 서소문 강서면옥에 이어 세번째.

지금까진 필동면옥이 제일 좋았다.





냉면과 같이 주문한 수육,편육 반반이 먼저 나왔다.

소주 한잔을 부르는 비쥬얼이지만 가격은 주먹을 부르는 2만 4천원.

아무리 맛있다지만 이가격이면 동자동 충무칼국수에서 보쌈 小자를 먹으며 뜨끈한 선지국을 덤으로 먹겠다.





숭늉인줄 알고 마셨는데 찾아보니 면수란다.

그렇대...





이 집의 주력인 냉면이 나왔다.

하지만 난 여전히 평양냉면은 적응을 못해서 비빔으로 주문했다.





평양식 비빔냉면, 내 냉면이 나왔다.

원래 비빔은 함흥식이라 어떤 곳(서소문 강서면옥)에서는 비빔을 시켜도 평양냉면 면발이 나오지 않는다.

이 곳과 필동면옥 비빔은 물냉면과 같은 평양식 메밀면으로 내어주니 참고.


여기 면 양이 좀 많다.

게다가 제육과 편육도 각각 두조각씩 들어가 있어 고기도 푸짐.

하지만... 양이 많아서인지 갈수록 물린다.

그리고 평양냉면의 그 푸석푸석함(?), 암튼 그게 덜해서 개인적으로 좀 아쉬웠다.

양념도 좀 저렴한 맛이랄까?

양을 좀 적당히해서 딱 기분좋을 때 젓가락을 내려 놓을 수 있게 했으면 좋으련만...

이것 저것 아쉽긴 했지만 결코 맛이 없다는 얘긴 아니니 오해하지 말길.


개인적으론 필동면옥 비빔냉면 승!

필동면옥이 첫 평양냉면이어서인지 그 때 받은 충격이 쉬이 가시질 않는다.

강서면옥은 비빔이 함흥식이니 비교할 수 없고.


참고로 메밀은 중국산.

뭐 요즘엔 다들 중국산 메밀을 쓴다네.




+ Recent posts